‘로에베’ 윌리암 드 모건 캡슐컬렉션

스타일 & 트렌드
▶ 모바일 홈 화면에 바로가기 추가하기

‘로에베’ 윌리암 드 모건 캡슐컬렉션

김지민 기자 0 2019.11.19

 

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(COO 이규호)이 스페인 가죽 브랜드 로에베2020년 리조트 시즌 윌리암 드 모건 캡슐 컬렉션을 런칭했다.

 

로에베는 다양한 아트와 크라프트의 선구자들로부터 영감을 받은 캡슐 컬렉션을 전개해오고 있다. 이번 2020년 리조트 시즌 캡슐 컬렉션 주제는 윌리암 드 모건으로 그의 작품에 영감을 얻어 다양한 아이템으로 구성한다.

 

윌리암 드 모건은 영국 태생의 도예가로 특유의 타일 디자인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. 이번 시즌 로에베는 드 모건만의 판타지 속 동식물 등을 모티브로 플로럴 패턴의 아라베스크 드로잉을 레디투웨어, 액세서리 등이 포함된 남녀 컬력션으로 탄생시켰다. 용의 꼬리, 뿔이 있는 니트 비니 등의 디테일은 착용 시 판타지 속의 괴물이 된 것처럼 리메이크한다.

 

 

이번 캡슐 컬렉션의 메인 아이템은 진홍색의 도도 새가 등에 그려진 블랙 레더 재킷이다. 공작이 그려진 남색 계열의 트렌치코트 또한 눈여겨볼 만 하다. 드 모건의 공작 깃털, 노란 꽃 드로잉은 퍼즐백, 해먹백, 게이트 백 등에, 블루와 화이트 색감의 도도새와 후드 티의 드로잉은 팬츠, 스커트, 백 등에 표현되었다.

 

윌리암 드 모건은 1863년 텍스타일 디자이너 윌리암 모리스를 만나 인생이 바뀌었다. 드 모건은 같은 해 Morris &Co.이라는 장식 미술 회사에 입사하고 타일 디자인 및 제작을 도맡아 하며 지속적으로 새로운 기술을 실험하며 그만의 혁신적인 글레이징 기법, 변색, 컬러링 방법을 개발했다.
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

Comments